티스토리 뷰

 

 

 

 



결국 스파이더맨은 MCU에서 발을 빼게 되나 봅니다. 소니 단독이라면 새로운 이야기가 될테니 또 신선하게 다가올 수도 있고, 기존 MCU 시점에선 스파이더맨의 본격적인 이야기가 이제 시작인 지점에서 스탑되니 매우 난감하게 느껴지네요.


원래 계획대로 안되면 플랜 B를 발동시키죠, 소니가 추진중이라고 하는 소문의 스파이더맨 유니버스(스파이더버스)도 그 일환일 수 있고, 오랜 떡밥이자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시리즈도 2편 이후 미완결상태라 이쪽 설정과 이어보는 것도 나름 괜찮을 수 있고 (특히 시니스터 식스), 스파이더맨과 베놈의 크로스오버도 좋은 소재가 될 수 있겠지만...


크게 아쉬운 점이라면 이번 MCU에 속한 스파이더맨의 홈커밍 시리즈는 어른들의 사정에 의해 스토리가 마무리되지 않은 채 그대로 끝나게 될 확률이 높아 보인다는 점이네요, 무책임하게 다가온달까요.


협상은 결렬된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새 결정을 내릴만한 시간은 어느정도 충분히 있는 걸로 보이니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겠지만 현재 상황으론 디즈니나 소니나, 관객들, 모두 무언가를 잃는 결과가 된 것 같아 아쉽습니다 (그나마 가장 아쉬울 게 없어 보이는 회사라면 디즈니가 아닐까 하네요).





그는 “‘스파이더맨’ 세계를 확장하고, 새로운 캐릭터를 등장시키고, 다른 캐릭터들과 크로스오버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아이디어는 정말 흥미롭다”고 말했다. 실제 소니는 ‘스파이더맨 유니버스’를 추진하고 있다. 영화팬들은 스파이더맨과 베놈의 크로스오버를 예상하고 있다.



 


 

 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