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 

 

 

 



개봉 2주 정도 지난 '유열의 음악앨범', 이제 100만 가까이 관객을 모았네요.


영화의 손익분기가 180만 이라고 하네요, 추석을 노린 작품을이 이제 많이 개봉하니 앞으로 80만을 더 모으는 것도 쉬워 보이지 않네요.


기사에선 과한 마케팅이 역효과를 냈다고 분석하네요, 그냥 자연스럽게 입소문으로 잔잔하게 길게 갔더라면 결과가 또 어땠을지 궁금하긴 하네요.


저는 영화의 결? 구성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는데.. 결국 영화가 재미있으면 사람들은 챙겨보기 나름이라고 생각해서 홍보 문제보다 영화의 완성도 문제가 컸던게 아닐까 생각합니다.





지난달 28일 개봉한 후 현재까지 스코어가 100만 관객을 조금 넘고 있어, 손익분기점인 180만 관객을 넘길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. ... 홍보도 영화의 성격에 따라 달리해야 효과가 나기 마련이다. 블록버스터도 아닌 잔잔한 영화에 너무 상업적 색채를 드리운 건 아니었을까. 그냥 조용히 보게 놔뒀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영화다.



 


 

 

'Media > Media Talk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타짜 3편, 절반의 성공?  (0) 2019.09.13
유열의 음악앨범, 흥행 부진  (0) 2019.09.12
신문기자, 국내 10월 개봉 예정!  (0) 2019.09.11
변신, 손익분기점 손익분기 돌파!  (0) 2019.09.08
댓글
댓글쓰기 폼